KNS뉴스통신 / 김진호 기자 / 2022-05-14 00:05:00 / 2 Comment

자전거길 응급상황… 기초번호판 보고 신고하세요!

[KNS뉴스통신=김진호 기자]서울 강서구(구청장 노현송)가 주소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.

구는 한강공원을 이용하는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한강변 자전거길 4개 구간에 기초번호판 105개를 설치했다고 밝혔다.

자전거 이용자와 보행자 모두가 안심하고 한강공원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예기치 못한 사고 발생 시 신속한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돕는다는 취지다.

기초번호는 도로 구간에 일정한 간격으로 해당 지점의 위치를 나타내기 위해 부여된 번호로 주변에 건물 등이 없어도 편리하고 정확한 위치정보를 제공하는 장점이 있다.

한강변 산책로와 자전거길은 도심 속 휴식공간으로서 많은 주민들이 찾고 있지만 주변에 정확한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특정 건물 등이 없어 자전거 및 보행자의 안전사고가 발생할 경우 신속한 대처에 어려움이 있었다.

이에 구는 한강변 자전거길 4개 구간에 기초번호판을 설치하여 누구나 쉽게 위치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.

기초번호판이 설치된 자전거길은 ▲아라자전거남길 ▲한강남자전거길 ▲안양천동자전거길 ▲안양천서자전거길 등 4개 구간으로, 총 10.66㎞에 걸쳐 100m 간격으로 105개의 기초번호판이 설치됐다.

이를 통해 위급상황 발생 시 소방서, 경찰서 등에 현장 위치를 정확하게 알려 신속한 대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.

또한 부여된 기초번호는 향후 인터넷 포털 사이트와 내비게이션 등에도 반영돼 활용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.

구 관계자는 "이번 기초번호판 설치로 누구나 위치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어 안전사고에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"라며, 앞으로도 "다양한 방식의 위치표시 방안을 마련해 빈틈없는 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"라고 말했다.

한편 구는 주소 사각지대를 없애고자 관내 버스정류장 503곳과 소규모 도시공원 118곳에 사물주소를 부여한 바 있다.

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 부동산정보과(☎02-2600-6477)로 하면 된다.

댓글 2개

  1. 김재형

    감사합니다.

    김미숙

    감사합니다

댓글은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.